팬토믹스 "골든타임 내 심근경색 진단하는 AI솔루션 개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4-07-03 17:55

조회수 217


 

“응급환자가 왔을 때 심근경색을 수십분 내로 판가름할 수 있습니다. 90분에 불과한 골든타임 내에서 진단할 수 있는 현존 유일한 기술입니다.”

최병욱 팬토믹스 대표는 지난 27일 서울시 사멍동 코엑스에서 열린 ‘디랩스 데모데이’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디랩스 데모데이는 국내 바이오헬스케어 전문 벤처캐피털(VC) 데일리파트너스가 주최한 기업소개(IR) 행사다. 


팬토믹스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흉부영상의학과 교수인 최병욱 대표가 2019년 설립한 인공지능(AI) 영상진단기기 개발업체다. 최 대표는 “심장 질환을 진단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있음에도 미국 기준 34초마다 1명이 심장 질환으로 사망한다”며 “정확한 진단법이 필요하다는 미충족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팬토믹스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팬토믹스는 심근병 질환과 심혈관 질환을 보다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한 AI 솔루션을 우선 개발하고 있다.

먼저 ‘마이오믹스’(Myomics)는 심부전과 심근경색, 심근염 등을 진단하는 솔루션이다. 병원에서 촬영한 자기공명영상(MRI)을 분석해 질환 유무를 판독하고 알려준다. 최 대표는 “기존의 조직생검보다 훨씬 우수한 정확도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조직생검 정확도가 33%에 그치는 심장 아밀로이드증을 98% 정확도로 진단해준다”고 말했다. 마이오믹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받한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어 최 대표는 “삽입형 제세동기를 넣어줘야하는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정밀하게 분류할 수 있어 환자에게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의료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초를 다투는 응급실에서 심근경색과 협심증을 30분 내외로 진단해 주는 ‘앤지오믹스’(Angiomics)도 개발하고 있다. 최 대표는 “심근경색 등으로 응급실에 실려온 환자의 골든 타임은 90분에 불과하다”며 “기존 병원 시스템으론 90분 내에 판단하는 게 불가능해 앤지오믹스가 유일한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CT 촬영 결과를 입력하면 20분 내에 질환 유무를 진단해준다는 설명이다. 미국과 태국 한국에서 2등급 의료기기로 등록됐다.

팬토믹스는 프리A, 시리즈A 라운드를 거치 22억원을 투자받았다. 프리B 라운드를 진행 중이며 80억원을 추가 투자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경 바이오인사이트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링크: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6288970i